그때보다 지금의 박유천이… What if I had met him, earlier..?


by: ThecrazyMama888

Park YuChun…. I “met” you when you are a man ..
If I had met you as young Micky, would you have the same effect on me?
I think not. …Youth has its excitement but now, you are an unexplained attraction ..
A “conman” the Koreans say , “too perfect to be real “..!
To others, your sexiness is hot; to me, your charm is cool
Your enigma is mysterious …that is your persona
You keep a safe distance and don’t twit often …
Keep it that way, I don’t want you laid bare for every dissecting hand to get a piece of you ..Is it your dreamy gaze that pierces?
Or your dazzling smile that blinds?
Or your childhood sorrow that turns hearts towards you?
Or your loving nature towards family and little girls
that let you claim a presence in our hearts that lingers on …..Park YuChun,…
your life is tinged with sadness and hardship; no less were you born

where the winds of freedom do not blow?
Where contracts enslave you, fans encamp around you  and stifle every breath in you?
And you feel powerless within …
If you could live your life all over again, would you rather be someone else
on a different journey composing nameless songs …
only to be discarded as there is no stage for you to sing?
I hope not…..You are born with a calling to calm the savage breast with your music ..
To touch hearts and connect souls with your soothing voice that made us say
” Saranghae…. !” I love you..!
from: TCM
Sent to: thefoundyesoo

내가 박유천을 처음 만났을때 그는이미 다 성장할대로 성장한 남자어른이었다..            다른 사람들처럼, 십대의 밐키유천을 만났더라도 나의 마음이 지금 같았을까..?              아마도 아니었을것 같다… 젊음이 아름다운것도 사실이지만,  지금의 박유천은              해명이 안되는 정체불명의 매력 덩어리 그 자체다.. 한국에서, 그를 “사기 캐랙터”,           즉  실제적으로 존재하기에는 너무 “완벽한사람” 이라고  부른다지….?                             그의 Sexy 함을 두고 다들 난리지만, 나는 그의 매력 전부가..그저 좋다. 신비스럽다       못해 수수께끼와 같은… 그의 성격.. 아마 타고난 듯 하다..                                                   팬 들과도 적당히 거리를 두고, 그 흔한 트위트도 자주 안하는 그의 뚝심…?                     지금, 잘하고 있는것 같다. 그렇지 않으면, 너도 나도 그를 가만히 놔두지 않을것이         뻔하게 보이니 말이다.                                                                                                               그의 지극한 눈빛때문일까..?  아니면, 눈 부신 그의 미소 때문인지..?                                어렸을적, 그의 아픈상처에 대한 연민 때문일까..? 아니면, 가족을 사랑할줄아는 그의    따뜻한 마음이나, 어린아이들을 소중히 여길줄아는 정이 많은 그의 성품때문일까..?         진정, 무엇이 우리를 이렇게 만드는 건지..?   마치 슬픔과 고난으로 물든것 같은                지금까지의 그의 인생.. 태어남 자체도, 자유로움의 바람이 쉽지 않았던 곳이었던가..?   원치않는 계약으로 인한 속박이나.. 항상 쫒는 팬들의 지나친 사랑때문에, 때로는 곤혹  스러운 그의 삶.. 그럴때마다 무력함을 느끼는건 아닌지…                                                   만약, 다시 태어나 새로 시작할수있다면… 다른 사람이 되고 싶기나 할까..? 생각도 하고 싶지 않지만, 그때도 또 다른 내용의 “이름없는 노래”를 작곡하고,  여전히 설곳이 없어 힘들어 했을게다 (그의 반듯함 때문에..)                                                                                 방황하는 가슴도 다스릴줄아는 신비한 능력을 가진 그의 음악…                                        사람의 영혼을 만지고, 마음과 마음을 연결시켜주는 독특한 그의 목소리…                      그의 그러한 것들이 우리로 하여금  “사랑해” 라고 고백하게 하는 것처럼..                        아마도 그는, 특별한 사명(?)을 가지고 태어난것 같다….

Translation: by Heartchaser (content based)

Advertisements

About Heartchaser

An ardent fan of Park 6002... Loves his music and everything about the guy..! An art designer, slightly out of tune..? Also, loves and favors Junsu and JJ...our JYJ guys..!!
This entry was posted in Park Yuchun.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