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소리”.. 그가 떠난 후…

비가 내리고 있다..
그가 떠난후 비가 내려서 다행이다..
마치 누가 창가에 물을 뿌리고 있는 듯한 빗 소리에 잠을 깼다….
어두운 밤처럼 오늘은 아침 기분이 안난다.
그의 음악을 틀어놓고 마음을 달래보지만,                                                                                    내 마음엔 빗소리 밖에 안들린다.
아~~ 빗 소리가 이랬었구나!
희미하게 비를 좋아했던 시절을 떠 올리지만..                                                                              이제 나는 비가 싫다.
비가 오고있다….
훌쩍 떠나버린 그를 생각하며 울기라도 하라고…?
반겨주는 사람도 없는대, 구태여 자꾸 내 창문을 두르리는건, 왠일 일까?
그가 없어서…
슬퍼하라고…
도와 주겠다고… 비가 내리는 것인가?
그런 비가, 나는 싫다….


(originally, posted on 11/20/10, after JYJ’s L.A Showcase)

Advertisements

About Heartchaser

An ardent fan of Park 6002... Loves his music and everything about the guy..! An art designer, slightly out of tune..? Also, loves and favors Junsu and JJ...our JYJ guys..!!
This entry was posted in Park Yuchun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