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허락도 없이..” (Without his Permission)

“Sorry…  for being fond of you….. without your permission….                                                    and for keeping you,  all locked up in our hearts…...                                                               Wish I can find words to describe you…”

난, 말이야…. 그냥,  네가  좋아..
왠일 일까…   마냥, 네가 좋은건?                                                                                                     분명, 너는 내가    생각하는것과 많이 다를꺼야..                                                                          내 속에 사는 너는 너무 완벽하지도, 덜 완벽하지도 않은 그저 반듯하고 좋은 사람..                  그런 네가, 셀수없이 많은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고 있다는것 알고있니?                                  미안한건, 너는 그저 묻 사람들의 머리와 가슴 속에서만 살아야 한다는 거야….                      자유롭지 못하게 너를 내 속에 묶어둬서 정말, 미안해..                                                               이상하게, 아무리 생각을 해도 너를 형용할수 있는 단어가  떠오르지 않네…?

그 저, 너를 생각하면 저절로 미소가 떠오르고, 너를 보면 왠지 마음에 혼돈이 오고,              네 목소리를 들으면 내가 작아지는것같은 이 현상을 무슨 말로 정리할수 있을까?                  그러고 보니, 무슨 유행가 가사같네.. 조금 유치하다, 그치?                                                        그래도 할수 없어, 그런게  너를 향한 많은 여자들의 마음이니까..

(One of Yuchun’s favorite songs, he recommended through recent twit message)

그 맑은 눈 빛이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그 아름다운 미소가 그대로 있었으면 좋겠어..      나이가 들어가면서 너도 달라지겠지..? 하지만, 너는 살아가면서, 더 좋아지면 좋아졌지,       예기치 못한 “삶의 기습” 으로 인해   비겁하거나 흉해지지 않을것 같아….                                  넌, 그만한 인격을 갖추었니까..니가 만약, 그렇게 된다면, 우리는 어떻게 하고.. ?                  전에는 들 풀로만 보이던  민들레가, 이젠 예쁜 꽃으로 여겨지고, 새벽잠을 깨우는  얄밉던   새소리가 어느 새,  듣기 좋은 노래같이 느껴진다면..?   너로인한 신기한 현상들이 아니겠어?

이런 내 마음을 다시 돌려준 네가, 고마워..!                                                                                  너의 허락도 없이, 너를 좋아하게된 수 많은 이들….                                                                       그런이들이 너무 많아서 힘든건 아닌지..                                                                                       힘들어 하는 너를 모른척,  그런너를 오늘도 마음 속에  가득 채워버린  파렴치한 우리들..    그녀 들도, 너를 고맙게 생각할꺼야…..지금, 나같이..!

너의 허락도 없이, 너를 좋아하게 되서.. 미안해…^^

Advertisements

About Heartchaser

An ardent fan of Park 6002... Loves his music and everything about the guy..! An art designer, slightly out of tune..? Also, loves and favors Junsu and JJ...our JYJ guys..!!
This entry was posted in Park Yuchun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